최종편집일08.19 15:3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말단비대증 환자, 부정맥·심부전 발병률 높아

깅븍삼성병원, 장기간 관찰한 데이터 기반으로 한 분석 연구 처음
장석기 기자 / sciecemd@daum.net
승인 22-06-28 09:35 | 최종수정 22-06-28 09:39  
 

말단비대증이 사망을 포함한 심혈관 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 주목받고 있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 내분비내과 박철영 교수(사진) 연구팀은 말단비대증 환자에서 부정맥과 심부전 발병률이 높다고 밝혔다. 

 

말단비대증은 성장이 끝난 후에도 뇌하수체종양에서 성장호르몬을 지속적으로 분비해, 손, 발, 턱, 코, 귀 등 말단이 비대하게 커지는 희귀질환이다. 말단비대증은 심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됐으나, 질환의 빈도가 낮아 정확한 내용을 알기가 어려웠다.

 

연구팀은 2006년~2016년 사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2259명의 말단비대증 환자 중 심혈관질환 및 뇌졸중 이력이 없는 1874명의 데이터를 평균 7.5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말단비대증 환자의 ▲부정맥 발병률은 1년에 1000명당 3.06명 ▲대조군의 경우 1년에 1000명당 1.07명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또한 말단비대증 환자의 ▲심부전 발병률은 1년에 1000명당 3.11명 ▲대조군의 경우 1년에 1000명당 1.63명으로 말단비대증 환자에게서 심부전 발병률이 높았다.

 

특히 연령, 성별, 2형 당뇨병 여부를 보정해도 대조군 대비 각각 59%, 54%의 발병위험도가 증가해 말단비대증이 부정맥과 심부전 발병에 독립적인 영향이 있음을 시사했다.

 

반면 말단비대증 환자의 ▲심근경색 및 뇌졸중 발병률은 1년에 1000명당 3.27명 ▲대조군의 경우 1년에 1000명당 2.65명으로 두 그룹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박철영 교수는 “말단비대증 환자에게서 심장질환의 발병률이 높다는 것은 여러 선행 연구를 통해 추정된 바 있으나,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장기간 관찰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분석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라며 연구가 갖는 의미를 밝혔다.

 

이어 “말단비대증 환자에서 부정맥, 심부전의 높은 위험도를 보인 것 뿐만 아니라, 치료 후에도 심부전은 유의한 개선을 보이지 않았다. 따라서 이들은 진단 시부터 적극적인 심장 검사 및 위험요소 조절이 필요하다”며 연구의 시사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럽 심장 분야 저널인 European Heart Journal 에 게재되었다.

 

 ※ 사진 : 말단비대증은 말단 골 과성장의 결과로 ▲전두골 돌기 ▲손발의 크기 증가 ▲상악전돌증이 동반된 하악의 확대 등이 생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신간]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 내 삶의 30년을 결정하는 명품 건강법
AI로 요관결석 성분 분석해 치료법 결정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대사질환 동반 비만, 갱년기 ..
동화약품, ‘2023 가송 예술상..
JW중외제약, 의료전문가 전용 ..
메디톡스, 톡신매출 급증...영..
진흥원, 학회 연구회 암센터 ..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대사질환 동반 비만, 갱년기 ..
서울아산병원, CAR-T센터 개..
경희대병원, 동대문구청과 함..
세노비스, ‘트리플러스 3 3 3..
경희의료원, 막을 수도 없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