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30 15:55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현대인의 역류성 식도염, 수술로 치료 가능

고려대안암병원, 복강경 항역류수술...수술 후 만족도 73% 약물치료 6배
장석기 기자 / sciecemd@daum.net
승인 22-11-10 08:41 | 최종수정 22-11-10 08:46  
 

 65세 A씨, 타는듯한 속쓰림으로 병원을 찾아 역류성 식도염을 진단받았다. 매일 약을 복용했지만 효과가 없어 2년간 다른 병원 찾기를 수차례 반복하며 여러 병원을 전전했다.

 

체중이 15kg가 빠지고 극심한 통증으로 응급실을 찾을 정도의 고통이 계속되었다. 그런데 최근,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박성수 교수를 찾아갔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식도 경계 부위가 완전히 닫혀 있지 않아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식도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불규칙한 식습관과 생활 패턴을 가진 현대인들에게 흔한 질병 중 하나로 가슴 쓰림, 목 부분의 이물감, 산 역류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역류성 식도염이 심하지 않은 경우 약물과 생활요법으로 치료 가능하다. 그러나 약물을 복용했음에도 효과가 없거나 증상 호전이 없는 경우, 약물 복용 후 효과는 있으나 복통, 설사와 같은 부작용이 있는 경우, 6개월 이상 장기적으로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경우 외과적 치료법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복강경 항역류수술은 느슨해진 식도괄약근의 압력을 높여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의 역류를 막아준다. 위산분비를 억제하거나 증상을 완화하는 목적인 약물치료보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

 

 역류성 식도염 약물치료의 경우 즉각적인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워 환자들이 여러 병원을 전전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수술적 치료는 수술 3개월 후 가슴 쓰림, 산 역류 등의 증상이 확연하게 감소된다.

 

또한 수술 후 합병증이 없고, 수술 2~3일 후면 퇴원 가능한 점 역시 장점이다. 수술 시간 역시 88분으로 비교적 짧은 편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박성수(사진) 교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수술 후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다. 약물치료 시 치료 만족도는 11.8%에 불과했으나, 수술 시 치료 만족도는 73%으로 약 6배 상승했다. 박 교수는 “실제 진료현장에서는 수술 이후, 장기간의 고통에서 해방되어 기쁨의 눈물을 보이시는 분도 많다”고 설명하며, “항역류수술은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치료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역류성 식도염 수술은 수술 후 9년 차부터 약물치료에 비해 비용이 낮고 효과가 우수했기 때문에 비용, 효용적 측면에서도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박 교수는 “국내에서는 역류성 식도염의 수술적 치료보다 약물적 치료가 일반적이지만, 해외에서는 1950년대부터 보편화 되어 있던 수술이다. 또한 의료보험 급여 지급이 가능한 검증된 치료법이다”며 “약물치료로 치료 효과를 보지 못하거나 장기간 약을 끊지 못하는 환자들은 수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위식도 역류질환은 식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환자들의 삶의 만족도를 급격히 저하시킬 수 있다. 수술적 치료를 통해 환자분들이 단기간 내에 병을 치료할 수 있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헥톤프로젝트,서울 도봉노인종..
폐쇄성 폐질환과 FEV1, FVC ..
K-신약 "케이캡, 중남미 최대 ..
(재)베스티안재단, 디지털치료..
JW그룹, 제11회 성천상 후보 3..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서울대, 제약바이오 ..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신 인기뉴스
SK케미칼, MSCI ESG 평가 한 ..
일성신약 국내 첫 CCB계 새 고..
서울시醫, 제54회 사랑의금십..
임신중 재발 잦은 켈로이드, ..
그린벳, 반려동물 케어 브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