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30 15:55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의료]

녹색병원, 뇌졸중환자 재활입원시 보호자 없는 재활·간병통합병동 운영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2-12-07 13:55 | 최종수정 22-12-07 14:46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겨울이면 뇌졸중 환자가 증가한다.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뇌 조직이 손상되는 질환인 뇌졸중은 환절기에 해당하는 11월부터 그다음 해 3~4월까지 발병률이 높다. 기온 변화에 예민한 혈관이 추위에 수축되면서 파열되거나 막혀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흡연, 과음 등과 같이 뇌졸중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작용하는 기저질환이나 생활습관을 관리하지 않고 방치하면 뇌졸중 발생위험은 더욱 증가한다. 뇌졸중은 발생 직후 빠른 조치가 시행되지 않으면 반신마비 등 심각한 후유장애가 남고 치료를 위한 의료비 부담이 크므로 예방과 더불어 즉각적인 치료가 중요하다. 최근에는 30, 40대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뇌졸중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입원치료를 시행할 때 재활을 전문으로 하는 간호·간병 통합병동을 이용하면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아도 되고, 비용적 부담도 덜면서 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서울시 소재 종합병원 중에서는 유일하게 녹색병원(서울시 중랑구 소재)이 ‘재활 간호·간병 통합병동’을 운영하고 있다.

 

녹색병원은 2018년 6월, 한 개 병동 전체 총 30병상을 재활 간호·간병통합병동으로 개설하여 현재까지 4년 이상 운영하고 있다. 입원환자가 재활치료를 받는 동안 보호자가 상주하지 않아도 되며, 간병비에 대한 건강보험료가 적용되어 비용부담을 2/3 가량 줄일 수 있다. 간호사, 간호조무사, 재활지원인력 등이 환자 회복을 위해 전문적인 간호·간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환자가 재활의학과를 통해 입원할 시 병상 선택을 다양하게 할 수 있도록 보호자 상주가 가능한 일반 재활병상도 20병상 별도 운영 중이다.

 

녹색병원 재활센터는 2003년 병원 개원과 함께 오픈하여 줄곧 성인환자의 재활치료를 전문적으로 담당하고 있다. 풍부한 치료경험과 우수한 실력을 보유한 27명의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언어치료사가 입원환자의 특성에 맞게 운동치료, 작업치료, 연하치료, 인지치료, 언어치료, 도수치료, 통증치료 등을 실시하고 있다. 종합병원으로서 급성기치료를 마친 입원환자의 다양한 의료적 상황에 빠른 대응이 가능하고, 집중적인 재활치료가 필요한 뇌졸중, 뇌손상, 척수손상 환자의 재활치료도 전문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헥톤프로젝트,서울 도봉노인종..
폐쇄성 폐질환과 FEV1, FVC ..
K-신약 "케이캡, 중남미 최대 ..
(재)베스티안재단, 디지털치료..
JW그룹, 제11회 성천상 후보 3..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서울대, 제약바이오 ..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신 인기뉴스
SK케미칼, MSCI ESG 평가 한 ..
서울시醫, 제54회 사랑의금십..
일성신약 국내 첫 CCB계 새 고..
임신중 재발 잦은 켈로이드, ..
대웅제약, 나보타-브이올렛 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