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5.30 13:23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제약/유통 > 제약]

GC녹십자, 약 4,438만$ 독감백신 수주

범미보건기구(PAHO) 2023년 남반구 의약품 입찰서 대규모 낙찰
김영길기자/pharmakr@naver.com
승인 23-03-20 22:08 | 최종수정 23-03-21 12:47  
 
WHO입찰 점유율 지난 10년째 1위 공고히 유지
"온두라스, 페루, 볼리비아, 콜롬비아, 엘살바도르 
 우루과이, 코스타리카, 파라과이 등 중남미 8개국"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 Pan American Health Organization)’의 2023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4,438만 달러(한화 약 579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

20일 GC녹십자 공시에 따르면 이번 수출 분은 올 상반기 중 중남미 국가인 온두라스, 페루, 볼리비아, 콜롬비아, 엘살바도르, 우루과이, 코스타리카, 파라과이 등 8개에 공급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 시장을 필두로 매년 글로벌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최근에는 누적 독감백신 생산량도 3억 도즈를 넘어서는 등 백신 명가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있다.

시장 환경도 매우 긍정적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Evaluate Pharma에 따르면, 전 세계 독감백신 시장은 오는 2025년 74억 달러 규모로 빠른 성장이 전망된다.

회사 측은 해외에서도 4가 독감백신으로의 전환 추세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향후 매출 증대와 함께 수익성까지 성장 폭 확대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우진 GC녹십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자사의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2016년 세계 두번째로 4가 독감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의 WHO 사전적격심사(PQ, Prequalification)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GC녹십자는 이번 수주로 지난 2014년부터 올해에 이르기까지 10년 동안 PAHO 남반구 독감백신 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독감백신 기업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국회 보건복지위, 신현영 비대면 법안 상정?
삼일제약, 단백질 파우더 ‘프로틴 플랜B’ 출시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올 분기 처방 1위 항암제 '..
서울대병원, 지역사회 정신건..
리가켐바이오 파트너사 포순제..
심사평가원, 건강보험 국제연..
보라매병원, ‘데이터사이언스..
 
많이 본 포토뉴스
의정부을지대병원 ‘찾아가는 ..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최신 인기뉴스
제26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유한, 조루치료제 개발중단에..
제뉴파마, 고용노동부 장관 표..
BMI 52 여성, 로봇 자궁절제 ..
식약처, 의약품 허가 '허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