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24 17:1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약사/건식 > 약사]

약사회, 비대면 진료 앱 업체들 여전히 가이드 위반해 신속한 처벌요청

김경훈 기자 / wkt4619@naver.com
승인 23-05-09 06:01 | 최종수정 23-05-09 14:17  
 

코로나 19기간 동안 실시된 한시적 '비대면 진료 앱' 업체들이 여전히 가이드라인을 위반하고 불법적인 행위를 저지르고 있어 약사회가 신속한 처벌을 요청했다. 

 

대한약사회 민필기 이사는 지난 8일 대한약사회관에서 출입기자단 브리핑을 통해  엡 업체 모니터링 결과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민 이사는 현재 복지부가 정한 비대면 진료 플랫폼은 복지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환자의 약국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약국 이름과 정보를 공개해야한다. 하지만 현재 일부 플랫폼은 이를 악용해 업체들이 약국 정보를 제공하지 않거나 불확실한 위치정보만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러한 플랫폼 형태의 매우 잘못된 꼼수 영업에 대해 비판하고,'비대면 진료 플랫폼은 악의적으로 환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예를들어 인터넷 쇼핑몰에서 옷이나 다른 물건을 판매할 때에도 판매자 정보를 모두 공개하고 제대로 처리하는데, 국민의 건강에 직결된  의약품 배송하는 상황에서 이렇게 안일하게 정보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 

 

만일 비대면 진료 플렛폼이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는 경우라면, 규정은 있으나 마나한 상황이 되므로, 가이드라인을 위반하는 상황에 대하여 약사회는 플렛폼 업체들이 재대로 준수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약사회는 현재 정부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히며, '비대면 진료는 국민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문제이기 때문에 정확하고 적절한 시범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문제점을 제기했다.

 

따라서 약사회는 현재의 비대면 진료방식에 대하여 강력한 반대 입장을 내세우며, 부득이 시범사업을 진행할 경우에 대한 단호한 입장문을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서울시약, 한부모가족의 날 행사에 소녀돌봄약국 홍보
대한약사회, 제1차 의약품 제조·수입업체 관리약사 연수교육 시행
약사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경희대 의대 김우식 교수, '사..
화이자 심근경증 '빈다맥스' ..
종근당 등 "집행정지" 청구 인..
GC녹십자의료재단, 신생아 선..
심혈관질환 위험 높이는 유전..
 
많이 본 포토뉴스
의정부을지대병원 ‘찾아가는 ..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최신 인기뉴스
화이자 심근경증 '빈다맥스' ..
서울대의대-서울대학병원 교수..
펙수클루, 위식도역류 항염효..
노원을지대병원 색소포니스트..
복지부 '혁신형 제약기업'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