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05 15:1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약사/건식 > 약사]

대한약사회, 회원약국 방문해 공적처방전달시스템 가입 독려

최광훈 회장, 서울 소재 5개 약국 방문...“플랫폼 문제, 회원 연대로 풀어야”
김경훈 기자 / wkt4619@nave.com
승인 23-06-02 08:31 | 최종수정 23-06-02 08:36  
 

대한약사회(회장 최광훈)가 1일, 서울 소재 회원약국을 방문해 공적처방전달시스템 가입을 독려했다.

 

 

 

최광훈 회장은 사기업 플랫폼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선 약사회 시스템을 중심으로 회원들이 연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면 시범사업이 시작한 첫날인 1일, 최광훈 회장은 서울지역에 있는 회원 약국을 찾아 공적처방전달시스템 가입 독려 및 플랫폼 문제에 대한 일선 약사들의 여론을 청취했다.

 

최광훈 회장이 첫 번째로 찾은 곳은 비대면 진료 플랫폼 가입 약국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알려진 강남구였다.

 

강남구약사회 소속 회원 약국을 찾은 최광훈 회장은 현장에서 공적처방전달시스템 가입 독려와 함께 시범사업에 대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최광훈 회장은 “대한약사회가 시범사업에 맞춰 회원들에게 이에 대한 설명해 드리러 왔다”며 “현장을 통해 의견을 듣고 약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전략도 세우려 한다”고 말했다.

 

강남구에서 약국을 운영 중인 이준경 약사는 최광훈 회장에게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준비한 약사회의 행보가 놀랍다는 반응을 전했다. 

 

이준경 약사는 “약사 중심으로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약사회가 만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감사했다”며 “처음 설명을 듣고는 계획 수준인 줄 알았는데, 이미 많이 준비 된 상태였고,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맞춰 회원들에게 공개돼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최광훈 회장은 “일선 약사들의 의견을 많이 반영해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만들었다”며 “지난 2022년 12월부터 디지털위원회를 통해 준비해온 결과가 이번에 공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대면 진료에 대응하기 위해 미리 만들어야 겠다 생각해서 사전에 준비했다”고 부연했다.

 

공적처방전달시스템과 사기업 플랫폼의 경쟁에 대한 회원의 우려도 있었다. 이에 대해 최광훈 회장은 회원들의 연대를 통해 풀어내야 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준경 약사는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을 통해 민간 플랫폼의 약국 영역을 통제하는 것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시스템이 더 효과적이 되려면 사기업 플랫폼에서 약사들이 벗어나 약사회의 공적처방전달시스템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광훈 회장은 “이 문제는 약사회가 탈퇴나 가입을 독려하는 게 아닌 회원 연대로 풀어야 할 사안”이라며 “플랫폼 업체들이 공적처방전달시스템 가입 문의도 이어지고 있고, 그 결과 모든 약국 관련 내용이 약사회 시스템 안으로 들어오게 되니 믿고 맡겨달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