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05 15:1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수혈량에 따른 치명적 합병증 위험 규명

안암병원 김희중 교수팀, 5년 후 사망위험 3배, 뇌출혈은 2.3배 높아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23-11-15 10:25 | 최종수정 23-11-15 10:31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심장혈관흉부외과 김희중 교수팀(김지언, 이승형, 정재승, 손호성 교수 사진 왼쪽부터)이 심장판막수술과 관련한 수혈량과 치명적인 합병증의 상관관계를 규명했다. 

 

 수혈은 심각한 빈혈과 대량 출혈 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지만 국내외 학계에서는 수혈이 가지고 있는 여러 치명적인 부작용을 막기위해 수혈을 최소로 시행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적혈구 수혈과 부작용 결과 간의 연관성에 대한 기전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져있지 않으며, 수혈후 장기적인 결과에 대해 추적연구를 통한 명확한 임상데이터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김희중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2003년 부터 2019년 까지 심장판막수술과 관련하여 수혈을 받은 58,299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중 13.50%는 수혈을 받지 않았으며, 30.22%는 1유닛의 적혈구 혈액을 수혈받았다. 2유닛을 수혈 받은 사람은 27.21%, 3유닛 이상 수혈받은 사람은 29.06%였다.

 

 연구팀은 평균 약 5년의 추적기간 동안 치명적인 합병증인 사망, 뇌경색, 뇌출혈, 심근경색의 발생을 수혈량에 따라 분석했다. 연구결과, 수혈을 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사망위험은 1유닛수혈 시 1.53배, 2유닛 수혈 시 1.97배, 3유닛이상 수혈 시 3.03배 높았고, 뇌경색은 1.27배, 1.31배, 1.51배, 뇌출혈은 1.38배, 1.71배, 2.31배, 심근경색은 1.35배, 1.60배, 1.99배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희중 교수는 “적혈구 수혈 시, 면역반응에 작용하는 백혈구가 포함되어 있거나, 혈소판, 오래된 적혈구 및 기타 밝혀지지 않은 혈액 내 물질들에 의해 부종, 염증반응에 의한 합병증이 유발되거나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하며 “본 연구에서 다양한 판막 수술에 대해 종류별로 분류하고, 기저 질환과 중증 수술에 대한 보정을 진행 후에도, 수혈량이 증가할 수록 치명적인 합병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 관찰 되었다. 그러므로, 자가수혈이나 조혈제 및 철분제 사용 등 적절한 환자 혈액관리를 통한 최소수혈수술로 합병증을 줄이고 장기적 치료 결과를 향상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연구 ‘Perioperative Red Blood Cell Transfusion Is Associated With Adverse Cardiovascular Outcomes in Heart Valve Surgery’는 국제학술지 ‘Anesthesia & Analgesia’, (Impact Factor 5.9) 에 게재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인천세종병원, 올해 혁신 병원..
JW중외 '헴리브라' 처방액 100..
한독, 고혈압 복합제 아프로바..
한독, 혁신형 제약기업 보건복..
제18회 ‘KRPIA 파마컵(Pharma..
 
많이 본 포토뉴스
"유한건강생활 '사계절 초지방..
동아쏘시오홀딩스, 'EM 흙공 ..
대한정형외과학회장에 이명철 ..
동아쏘시오그룹, 제41회 마로..
 
최신 인기뉴스
한국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 통..
고지혈 치료제 스타틴, 천식..
우루사 ‘간 때문이야’ 500만..
동안교회 의료봉사팀, 교인 1..
체지방률 낮추면 하부요로증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