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22 11:0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체지방률 낮추면 하부요로증상 개선 . 예방에 도움

보라매병원 비뇨의학과 유상준 교수, 근육량과 전립선 부피의 연관성을 규명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23-12-04 10:54 | 최종수정 23-12-04 10:54  
 

하부 요로 증상은 중장년층 남성에서 흔히 발생한다. 특히 소변을 볼 때 통증을 느끼거나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는 등 배뇨 문제를 겪기도 하는데 증상이 악화되면 방광염이나 요로 결석 등으로도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70세 이상 남성 10명 중 8명이 전립성비대증으로 인한 요로 폐색이 원인이 되어 하부요로증상을 겪게 된다. 

 

그간 비만과 전립선비대로 인한 하부요로증상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주로 체질량지수(BMI)와 허리둘레 등을 변수로 이뤄졌으나, 최근 생체전기 임피던스 분석을 통해 전체 체중에서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을 구한 체지방률(PBF)을 활용한 연구가 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병원장 이재협) 비뇨의학과 유상준(좌) 교수와 소화기내과 정지봉(우) 교수는 체지방률을 이용하여 전립성비대증으로 인한 하부요로증상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2014년부터 2022년까지 이 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844명의 결과를 분석하여 체지방률 사분위수에 따라 정상그룹(PBF<27.9%)과 고PBF그룹(PBF≥27.9%)으로 구분하여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 분석을 통해 전립선비대증(전립선 용적≥30cc)과 중증 하부요로증상의 위험 요인을 평가하였다. 

 

연구 결과 체지방률이 높은 그룹에서 전립선 용적과 전립선비대의 비율이 더 높았다. 고령이거나 사지근육질량지수(ASMI)가 높고 체지방률이 높을수록 전립선비대증을 야기하는 위험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러한 현상은 ASMI가 높을 경우 근육 단백질 합성을 활성화하고 전립선 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증가함에 따라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한편 전립선 용적이 증가하고 체지방률이 높을수록 중증 하부요로증상의 위험도가 높았으나, 사지근육질량지수가 클수록 이 증상에 대한 보호 효과가 있었다.

 

이번 연구로 체지방률을 통해 전립선 비대로 인한 하부요로증상을 예측할 수 있었으며, 체지방률이 높은 사람은 정상 범위로 이 수치를 낮추게 되면 전립선비대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적절한 근육량을 유지하면 하부요로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하였다.

 

유상준 교수는 “향후 체성분 변화에 따른 전립선 용적과 하부요로증상의 변화를 규명할 수 있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하며 “이번 연구는 체지방률과 전립선비대로 인한 하부요로증상 발생을 규명한 연구로써 의미가 크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세계적인 비뇨의학 저널인 “World Journal of Urology”에 최근 게재되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일산백병원 안과 이도형 교수, 안과학회 '논문상.공로상' 동시 수상
서울대병원 이상연 교수, 아시아태평양 인공와우학회 ‘APSCI prize’수상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챗 GPT 활용 심혈관 질환 예측..
사노피, 여성가족부로부터 202..
감염성 질환 "검사기간 만료 ..
FDA '타그리소+화학요법' 폐암..
KARPA-H 프로젝트 추진단장에 ..
 
많이 본 포토뉴스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한미약품, 아이젠 ‘AI 플랫폼..
 
최신 인기뉴스
사노피, 여성가족부로부터 202..
FDA '타그리소+화학요법' 폐암..
정부 의료정책 발표에 대한 임..
멀츠 에스테틱스 코리아, 울쎄..
블루엠텍, 의사 초빙 플랫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