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24 17:1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강남을지대병원, 6월부터 유방암-심혈관 명의 2인 진료 개시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24-06-11 14:36 | 최종수정 24-06-11 14:36  
 

 강남을지대학교병원(병원장 최호순)에서 6월부터 유방암과 심혈관질환 분야 명의가 진료를 개시한다. 강남을지대병원은 “6월부터 유방암 분야의 명의 송병주 유방외과 교수(좌)와 심혈관 분야의 명의 송현 심장혈관흉부외과 교수(우)가 외래 진료를 시작한다”며 “송병주 교주는 매주 금요일 오후, 송현 교수는 매월 둘째·넷째주 수요일 오후에 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두 교수 모두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에서 수술 및 진료하고 있다. 

 

송병주 교수는 유방외과 전문의로 35년간의 유방암 치료에 대한 헌신과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3월 ‘암 예방의 날’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유방암센터 센터장과 한국유방암학회 이사장, 대한종양외과학회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는 대한외과학회장을 맡고 있다.

 

송현 교수는 심장수술을 4,200례 이상 집도한 관상동맥질환 분야 권위자로 꼽힌다. 서울아산병원에서 15년, 서울성모병원에서 13년 근무했으며 2021년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이 개원하면서부터 을지대학교의료원에서 진료하고 있다. 8차적정성평가에서 심장수술 100% 성공률을 보이고 있으며 EBS 명의에도 출연했다.

 

진료 문의는 강남을지대학교병원 외래(02-3438-1140~2) 또는 홈페이지 내 간편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한편 강남을지대병원은 지난해 대규모 리노베이션을 마치고 재개원하여 현재 혈액암센터, 건강검진센터, 소화기내과, 가정의학과 등을 운영 중이다. 이번 명의 진료 개시는 EMC(을지대학교의료원) 네트워크 활성화 차원에서 이뤄졌다. 의정부, 대전, 노원 등 EMC 네트워크를 통해 분야별 명의가 강남에서도 환자들을 만나고 있으며 현재는 만성골수성백혈병 분야 세계적 권위자 김동욱 교수가 주 2회 강남을지대병원에서 진료 중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경희대 의대 김우식 교수, '사..
화이자 심근경증 '빈다맥스' ..
종근당 등 "집행정지" 청구 인..
GC녹십자의료재단, 신생아 선..
심혈관질환 위험 높이는 유전..
 
많이 본 포토뉴스
의정부을지대병원 ‘찾아가는 ..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최신 인기뉴스
화이자 심근경증 '빈다맥스' ..
서울대의대-서울대학병원 교수..
펙수클루, 위식도역류 항염효..
노원을지대병원 색소포니스트..
복지부 '혁신형 제약기업'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