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1.23 18:54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제약/유통 > 제약]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다트®, 약가인하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7-01-09 09:39 | 최종수정 17-01-09 09:39  
 

GSK(한국법인 사장 홍유석)는 2017년 1월 1일 부로 자사의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다트(두타스테리드 0.5mg)의 약가가 현재 가격인 1정 당 927원에서 23% 추가 인하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보다트의 가격은 특허만료 이전의 절반 수준인 709원으로 낮아졌다.

 

이번 약가 인하는 보건복지부의 특허만료 의약품 약가 인하 정책에 따른 것으로, 탈모 치료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던 남성 환자들이 보다 쉽게 치료를 시도할 수 있게 됐다.

 

2015년에 서울대학교병원이 조사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남성형·여성형 탈모 환자 204명 중 95명(46.6%)은 탈모 치료에 대해 약간의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환자는 5명 중 1명 꼴인 38명(18.6%)에 달했다. (*아보다트는 성인남성(만 18~50세)의 남성형 탈모(androgenetic alopecia)의 치료에 적응증을 갖고 있다.)

 

남성형 탈모 치료제는 꾸준히 먹어야 하는 약인 만큼 경제적 부담이 크기 때문에 복용을 망설이는 환자가 많다.

하지만 이번 아보다트 약가 인하로 처방비, 조제비를 합쳐도 한달 2만5천원 가량 수준으로 약을 처방 받을 수 있게 됐다.

 

아보다트의 치료 효과가 나타나는 시점인 3개월을 기준으로 했을 때, 약가 인하 전보다 최소 5만 5천원 가량을 절감할 수 있다.

 

GSK 한국법인 홍유석 사장은 “GSK는 의약품 접근성 지수 1위 기업으로, 더 많은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이번 아보다트의 약가 인하는 더 많은 남성들에게 탈모 치료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환자들이 가격적인 부담 없이 오리지널 탈모 치료제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보다트는 남성형 탈모 치료제 중 가장 폭넓은 연령대인 18세부터 50세 남성에 적응증을 갖고 있는 치료제로, 2009년 남성형 탈모 치료제로 승인된 이후 다양한 임상 연구와 7년 여간의 사용 경험을 통해 효과와 내약성을 확인 받았다.

 

24주 치료 시점에서 혈중 DHT 농도를 92%까지 낮추며, 탈모가 진행되는 것을 막는 수준에 그치지 않고 머리카락 수와 굵기에도 확실한 효과를 보인다.

 

2014년 JAAD(Journal of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미국 피부과학회지)에 발표된 다국가 임상 결과에 따르면, 아보다트는 정수리 탈모는 물론 한국 남성이라면 한 번쯤은 고민해 본다는 M자형 탈모에도 빠르고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

 

아보다트의 탈모 치료 효과가 나타나는 시점은 복용 3개월째인 12주차부터로, 더디게 효과가 나타나던 기존 탈모치료제의 단점을 극복했다.

 

또한 복용 6개월째인 24주에는 아보다트를 복용한 남성들이 피나스테리드(1mg)을 복용한 남성들보다 정수리와 앞이마 탈모가 더 많이 개선되는 결과를 보였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한미약품, 생후 첫 종합영양제 '텐텐산' 출시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세계 최초, 만능줄기세포로 심..
일반인 알츠하이머병, 예측 "..
뇌 성상세포, 치매와 연관 있..
인슐린 알약, 제 1 형 당뇨병 ..
"'묶음번호' 등에 어떤 문제점..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일반인 알츠하이머병, 예측 "..
뇌 성상세포, 치매와 연관 있..
인슐린 알약, 제 1 형 당뇨병 ..
"'묶음번호' 등에 어떤 문제점..
올리타 "뇌전이 비소세포암 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