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19 16:17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제약/유통 > 제약]

한국유나이티드-서울대 산학협력단, 'PLK1' 표적 항암제 기술 이전 계약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7-07-19 08:13 | 최종수정 17-07-19 10:35  
 

 

▲유나이티드 강덕영 대표(오른쪽)는 서울대 약대 강건욱 교수와 'Polo-Like Kinase 1 항암제 특허기술 도입 협약식을 가졌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Polo-Like Kinase 1(이하 PLK1) 억제 항암제 특허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광주과기원/한국화학연구원 참여)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18일(화) 두 기관은 강남구 유나이티드문화재단 대강당에서 협약식을 갖고 기술의 소유권과 특허 관리 비용 등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으로 이전 하는 데 합의했다.

 

향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PLK1 억제제 신약후보물질의 국내 및 해외 특허 등록, 개발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PLK1 억제제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 신약후보물질 발굴사업(2014년 선정)의 성과로, 현재 국내 특허 출원(출원번호 : 10-2016-0129227, 10-2016-0137599)이 완료됐다.


 

서울대학교, 광주과학기술원, 한국화학연구원 공동 연구팀은 안전성이 입증된 천연물에서 PLK1의 기질 단백질 결합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했다. 이는 암 세포와 동물실험에서 우수한 효과가 나타났다.

 

주사제로 개발된 기존의 임상진입 약물들에서는 혈액 독성 등의 부작용이 나타났지만, PLK1 억제제에서는 항암 실험 후 혈액 독성 평가에서 독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경구투약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세계 항암제 시장규모는 2013년 기준 910억 달러이며, 5년간 연평균 5.4%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표적 항암제는 항암제 종류별 시장에서 46%의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는 분야다.

 

현재 PLK1 억제제의 유효성이 입증된 암종은 유방암과 전립선암이다. 향후 혈액 암 등 다양한 암에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경피용 BCG 백신 당장 국가접..
상장 제약사 10여곳 대표이사 ..
FIP, 성분명처방 정책위원회 ..
美 정부, 증상 없으면 난소암 ..
미국 연구팀, 관절염 치료 새 ..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美 정부, 증상 없으면 난소암 ..
최근 3년 콜린알포세레이트 처..
국내비축, 생물테러 대비 '두..
슈퍼박테리아 잡을 가능성 항..
바이오시밀러 유방암 치료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