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19 16:29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학술논문 > 전문서적약학]

한국의약통신, 임종의료의 기술 신간 출간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7-11-20 13:50 | 최종수정 17-11-20 13:50  
 

 

죽음을 앞두고 환자와 그 가족들이 겪는 충격과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어 후회 없는 최후를 맞이하게 하기 위한 Well-Dying 도우미 기법을 담은‘임종의료의 기술’이 동명북미디어 도서출판 정다와에서 출간됐다.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되도록 확정되면서 ‘잘 사는 방법’보다 ‘잘 마무리 하는 죽음’이 사회적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삶의 마지막을 후회 없이 존엄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을 소개한‘임종의료의 기술’은 의료 전문가는 물론 어르신을 모시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꼭 필요한 필수 안내서가 될 것이다.

 

여러 가지 죽음이 존재하는 의료 현장에서 죽음을 앞둔 환자는 많은 괴로움과 고통을 강요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그 괴로움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줄 임종의료의 지식을 가진 사람이 옆에 없다면 환자는 결국 홀로 그 고통과 맞서야 한다.

 

임상의사로 20년간 1,500명이 넘는 환자들의 임종을 지켜본 저자 히라가타 마코토(平方 眞)는 임상 현장에서 쉽게 경험을 쌓기 어려운 임종의료에 대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책은 크게 세 파트로 나뉘어져 있다. 첫 파트인 ‘왜 지금, 임종의료 기술이 필요한가’에서는 다사사회(多死社會)의 도래와 임종의료에 관한 의료인의 행동수칙을 소개하였고, 두 번째 파트에서는 이상적인 죽음의 형태인 ‘노쇠(老衰)’를 다루는 한편 노쇠와 다른 경위로 죽음에 이르는 패턴도 소개하였다. 그리고 세 번째 파트에서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환자와 가족들에게 병세를 이해시키고 설명하는 방법 등을 다루고 있다.

 

뿐만 아니라 부록을 별첨하여 저자가 실제로 경험한 임상사례를 바탕으로 환자와 가족들에게 환자의 ‘증상 및 앞으로의 예측’에 관해 설명한 11건의 면담표 기재 방법도 소개하고 있다.

 

초고령화 사회인 일본뿐 아니라 우리나라 역시 이미 고령사회로 진입하였다. 또한 시대의 변화에 따라 안락사와 존엄사 등 죽음에 이르는 방식에 대한 인식 역시 서서히 바뀌어 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피하고 싶어도 피할 수 없는 죽음’을 어떻게 마주하고, 어떠한 방법을 통해 후회 없는 죽음을 맞이해야만 할까? 이 책 ‘임종의료의 기술’에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전문서적약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FDA, 중국 Huahai사 주안공장 ..
BMS 옵디보, 폐암 후기 임상 ..
유통사 일련번호 '처분적용' 2..
의료기기 RA 전문가’자격증, ..
"영유아 백일해 예방은 임부-..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영유아 백일해 예방은 임부-..
제약-도매업계 "매출할인, 리..
제약바이오협 "제약·바이오 ..
공단, 희귀질환 급여 연간 4조..
전남의사회 "의료인 처벌 과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