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2 17:06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제약/유통 > 제약]

"글로벌 폐암치료 신약 올리타정 '약효' 승부"

한미약품 마케팅팀 박준성 팀장-정진원 PM 스페셜 인터뷰
김영길기자/pharmakr@naver.com
승인 17-12-20 00:31 | 최종수정 17-12-20 13:38  
 

  

 ▲마케팅팀 박준성 팀장(오른쪽)과 정진원 PM은 "올리타 화이팅"을 외치며 자신감으로 출발했다. 


한미약품이 개발한 세계적인 폐암 신약인 올리타정. 그러나 약가 당국이 동일한 적응증의 외자약인 아스트라 제네카(영국)의 타그리소 보다 급여약가를 4.5배나 낮게 받음으로써 국내 제약기업 들로 부터 "당국의 외자약 봐주기"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올리타의 한달 급여약가는 150만원, 타그리소는 660만원을 받았다. 최근있은 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 기자간담회 에선 단독 경쟁약인 한미약품의 '올리타'가 집중 언급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올리타의 마케팅팀을 만났다. 올리타 마케팅 두 담당자는 여유로웠고, 막힘없이 답변했다. 또 “다음 단계에서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를 치열하게 고민하는, ‘창조와 혁신, 도전’을 즐긴다는 한미약품만의 사내 문화를 볼수 있었다. 


타그리소와 시장에서 1 대 1 경쟁을 벌이게된 한미약품의 ‘올리타’ 마케팅팀의 박준성 팀장과 정진원 PM을 만나봤다. 박 팀장은 "올리타에 대한 의사 선생님들의 기대와 관심 모두 잘 알고 있다”며 “의료진과 환자가 ‘안심’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데이터가 있는만큼 신뢰를 쌓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같은 팀 정진원 PM은 “아스트라제네카 입장에서도 전 세계에서 한국에서만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 당황스러울 것”이라며 “올리타와 타그리소의 경쟁을 전 세계 의료진과 연구자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 자체가 마케터로서 매우 흥미진진 하다"며 각오를 다진다. 

 

다음은 일문일답.

 

- 약가당국이 올리타의 급여가격을 외자약 보다 터무니 없이 낮게 강제했다는 여론에 대해 ?.

 

▶ 크게 개의치 않습니다. 글로벌 제약회사가 개발한 신약과 전 세계에서 한미가 단독으로 경쟁한다는 것 자체가 기분 좋은 일, 자신합니다.

 

-올리타는 이미 많이 알려져 있지만, 그래도 간단히 제품에 대한 소개를...

 

▶ 올리타(성분 Olmutinib)는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3세대 비소세포폐암 표적항암제로, 2016년 6월 출시됐다. 기존 폐암 치료제로 개발됐던 EGFR TKI들은 일정 기간 환자에게 투여하면 T790M이라는 단백질이 변이되면서 약물에 내성이 생기게 되는데, 기존 약물은 더 이상 약효가 듣지 않아 환자들이 빠르게 사망에 이르게 된다. 

 

반면 올리타는 기존 EGFR-TKI에 내성이 생긴 환자들 중 T790M 변이가 확인된 비소세포폐암환자에게 쓸 수 있는 3세대 EGFR-TKI 이다. 최근 글로벌 2상 결과를 통해 뇌 전이 환자에게도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아시다시피 전 세계에서 3세대 내성표적 폐암신약으로는 한미약품의 올리타와 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 2종 뿐이다. 

-----------------------------------------------------

올리타 "기존 EGFR-TKI 내성환자 중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쓸 수 있는 3세대"  

글로벌 2상까지 참여 누적 환자 744명 중 한국인 644명...3상임상, 신뢰할만한 결과 예측

한미약품, 글로벌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타그리소정)와 세계 시장서 1대1 경쟁 자신감 

-----------------------------------------------------

- 조건부 허가를 받은 올리타는 임상 3상을 수행해야 한다. 진행은 ?.

 

▶ 한미약품은 올리타 3상 임상을 8개 국가에서 글로벌 단위로 진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임상의 일부분인 국내 임상 3상도 준비를 마치는 대로 환자등록을 시작하는 등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올리타는 이미 한국인에 대한 데이터가 충분히 축적돼 있다. 올리타 글로벌 2상까지 참여한 누적 참여 환자 744명 중 644명이 한국인 환자다. 

 

- 여러 해외 학회에서 임상결과를 발표했지만, 공식적 등재 논문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

 

▶ 올리타는 ESMO(유럽종양학회) 아시아 세션에서 굉장히 좋은 임상 결과 데이터를 발표했다. 올리타의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이 9.4개월이고, 뇌전이 환자에서의 유효성도 입증됐다는 내용 이다. 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세계적 학회에서의 이 같은 구연 발표는 논문에 준하는 공신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또 이런 내용들을 논문에 담는 작업도 현재 진행 중이므로, 빠른 시일 안에 공식논문이 발표될 것 이다.

 

- 올리타의 부작용 '이슈'를  어떻게 생각하나 ?

 

▶ 얼마 전 "올리타의 부작용 사례에 대한 인식이 상당히 편향돼 있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 

타그리소도 임상 과정에서 간질성 폐질환, 폐렴, 정맥혈전색전증, 피부건조증 등 상당한 부작용이 발현됐고, 실제로 타그리소와 직접적 인과 관계로 사망한 환자도 보고된 바 있다는 내용이었다. 

 

다른 약들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올리타 역시 컨트롤 가능한 범위 내에서 약효를 입증해, 더 큰 신뢰를 받을 것으로 본다. 올리타는 1일 1회 800mg 복용에서부터 600mg, 400mg 등 환자 상태에 따라 용량을 조절해 가면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글로벌 2상에서도 복용 초기에 환자 상태를 면밀히 관찰하며 이상 반응에 따라 용량을 감량해 대부분 치료 중단 없이 관리가 가능한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다양한 용량에서 환자 데이터를 충분히 축적하면 전문의 들에게 더 큰 신뢰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 향후 올리타와 타그리소의 시장 경쟁은 어떻게 전개될 것으로 보나. 아스트라제네카 쪽에서는 타그리소의 점유율이 높다는 주장이다.

 

▶ 급여 개시 시점에서 점유율이 조금 변동하는 것은 일시적 현상인 것으로 본다. 올리타의 효용성이 우수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올리타와 타그리소가 거의 대등한 비율로 시장을 양분할 것으로 전망한다.

 

올리타의 약효와 안전성, 안정성이 명암을 알려 줄 것 이다.  

 

- 두 약물의 급여화로 타그리소와의 본격적 경쟁이 시작됐는데... 

 

▶ 글로벌 제약기업과 제대로 맞붙은 상황인데, 한미는 늘 어려운 길을 개척하면서 성장해 왔다. 올리타는 시간적 지연을 극복하고 이제 글로벌 시장 재도전에 나섰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 약이다. 

 

글로벌 3상을 완료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지만, 많은 분들의 성원이 있다면 올리타가 한국의 첫 번째 글로벌 혁신신약이 될 수 있는 경쟁력을 충분히 갖췄다고 확신한다.

 

 한미약품의 올리타는 환자에게 사랑으로 다가갈 것이고, 의사선생님 들도 우리의 진정과 올타의 효과를 알게 될 것 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한번에 8개 암 조기 예측 해주..
난소암 생존률 향상시키는 새..
한국AZ, 신임 대표에 김상표 ..
뇌 전기 자극으로 뚜렛증후군 ..
미세먼지 나쁠때 협심증 위험 ..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한번에 8개 암 조기 예측 해주..
미세먼지 나쁠때 협심증 위험 ..
3,619개 의약품 실거래가제 약..
"줄 돈도 없다, 제약 영업 하..
세계 최초, 뇌 내시경용 형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