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2 17:06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병원/의료 > 의료]

서울백병원 김율리 교수, ‘옥시토신’ 용도 2건 특허 등록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8-01-12 16:14 | 최종수정 18-01-14 13:29  
 

김율리 인제대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사진, 인제대 섭식장애정신건강연구소장)가 발명한 ‘폭식성 섭식장애 조절을 위한 옥시토신의 용도’와 ‘섭식장애 진단을 위한 옥시토신 수용체 유전자 프로모터의 용도’ 2건을 특허 등록했다.
 
김율리 교수는 옥시토신의 섭식장애 치료 용도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으며, 연구결과는 정신신경내분비학 저널(Psychoneuroendocrinology), 유럽섭식장애리뷰(European Eating Disorders Review), 플로스 원(PLoS One) 등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또한 거식증에서 옥시토신 수용체 유전자 프로모터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진단 마커로 활용할 수 있음을 최초로 발견했다. 이러한 발명들은 난치성섭식장애의 진단과 치료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한번에 8개 암 조기 예측 해주..
난소암 생존률 향상시키는 새..
한국AZ, 신임 대표에 김상표 ..
뇌 전기 자극으로 뚜렛증후군 ..
미세먼지 나쁠때 협심증 위험 ..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한번에 8개 암 조기 예측 해주..
미세먼지 나쁠때 협심증 위험 ..
3,619개 의약품 실거래가제 약..
"줄 돈도 없다, 제약 영업 하..
세계 최초, 뇌 내시경용 형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