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22 14:55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병원/의료 > 의료]

부산대병원, 무기·기간제 계약직 등 1,218여명 정규직 전환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8-02-14 15:27 | 최종수정 18-02-14 15:27  
 

 

부산대학교병원(병원장 이창훈)은 비정규직 근로자 1,218명을 정규직 전환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전환 대상 비정규직 근로자는 무기계약직 201명, 기간제계약직 718명, 파견·용역직 299명 등 총 1,218명이다.

부산대학교병원은 정규직 전환 정책에 적극 부응하여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협의기구를 구성해 작년 10월부터 현재까지 9차례 협의와 실무교섭을 통해 비정규직 근로자 1,017명의 정규직 전환에 2월 14일 노·사가 최종 합의했다.
 

체결식은 이창훈 병원장과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위원장을 대신한 윤영규 보건의료노조부산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골자로 하는 합의서에 서명했다.

무기계약직 201명은 2년 안에 전원 정규직 전환을 완료해 정규직과 동일한 승진 및 임금체계를 반영하기로 했다.
 

기간제계약직 중 내부공채 합격자는 기획재정부의 정원확보 즉시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그 외 기간제근무자 292명과 파견 용역직(환자이송, 병동보조, 외래업무보조 등 환자밀접 업무종사자) 299명은 내부심의 절차를 거쳐 정규직 전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한편 청소, 경비, 시설 등 그 밖의 용역직원은 올해 정부의 표준임금체계 발표 후 여러 의견을 수렴하여 전환방식(직접고용, 자회사 등)을 노사 및 전문화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공정한 취업 기회를 제공하고자 내부심의 결격사유로 인한 결원 자리는 정규직 공개채용을 통해 외부 지원자들에게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향후 부산대병원은 3월 중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기간제 근무자에 대한 정규직 전환 심의를 거쳐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에 필요한 정원을 교육부에 신청할 예정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美 정부, 증상 없으면 난소암 ..
혈액으로 췌장암, 예후 예측한..
최근 3년 콜린알포세레이트 처..
네이처셀, 알츠하이머 치매 신..
FDA, 아스트라제네카 면역항암..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혈액으로 췌장암, 예후 예측한..
최근 3년 콜린알포세레이트 처..
FDA, 아스트라제네카 면역항암..
"AI활용, 신약촉진 당국-의약..
한미, 주사제서 먹는 항암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