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18 15:35
검색하기
인기학회mou[?혥혩?혷?혱??]

[병원/의료 > 병원]

피부 색소침착 개선 치료 원인 규명

아주대병원, 피부 노화로 인한 피부 색조 새 치료법 게빌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8-09-21 09:17 | 최종수정 18-10-05 09:10  
 

국내 연구진이 노화로 인한 피부 색소침착을 개선하는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강희영(사진 좌) 박태준(사진 우) 교수팀의 공동연구를 통해 “피부 색소침착의 주요 원인세포와 미백효과가 있는 단백질 SDF1을 발견했으며, 기존 방법과 차별화된 색소침착 개선 치료법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글로벌 화장품 신소재‧신기술 연구개발사업(HN14C0094)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의학분야 저명 학술지인 ‘테라노스틱스(Theranostics)’ 저널에 9월 9일자로 게재됐다.


신체기관의 일부인 피부세포도 시간이 지나면 나이가 들고 색소침착이 일어나며, 노화로 인한 색소침착은 피부색의 변화, 기미나 갈색반점 등으로 발현된다.


연구팀은 노화색소침착의 주원인이 노화 섬유아세포*에 있다고 가정하고, 치료제 발굴을 위해 노화성 색소침착 환자군을 대상으로 4년간 조직검사, 세포 배양 및 고주파 시술을 통한 색소침착 치료 연구를 수행했다. 


연구결과, 색소침착 환자의 진피에는 정상인 대비 노화 섬유아세포의 수가 현저히 증가한 반면, SDF1 유전자의 발현은 감소된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진은 추가로 색소침착 환자대상 노화 섬유아세포를 제거하고 SDF1 단백질을 추가하는 임상시험을 수행했으며, 그 결과 색소침착이 줄어드는 미백치료 현상을 발견했다.


아주대학교 강희영-박태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노화로 인한 피부 색소침착의 원인을 규명하고 이러한 현상을 개선하는 신물질을 제시한 점에서 의미가 크며, 향후 새로운 치료법을 적용해 미백 화장품 및 항노화분야 치료제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인공지능 활용한 신약 개발 시..
사노피 '프랄런트', 이상지질..
인수공통감염병 관리를 위한 ..
LSK Global PS, 'CCDM Industr..
2018년 보건산업 수출 146억불..
 
많이 본 포토뉴스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
 
최신 인기뉴스
2018년 보건산업 수출 146억불..
"계단형 약가-고가약 관련 약..
"제네릭 약가, 대폭 낮추고 오..
사노피 '2019 폼페 전문가 라..
삼진제약 등 5곳 '프리스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