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7.19 14:01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해외뉴스 > 해외뉴스]

MRI + 초음파, 지카 연관 뇌 이상 찾아줘

태아 MRI, 초음파로 안보인 이상 잡아내..소두증 진단 CDC 지침 지지
이미연 기자/dongdongtro@naver.com
승인 18-12-06 14:21 | 최종수정 18-12-06 15:19  
 

임신동안이나 출산 후 초음파와 MRI를 이용하면 태아의 지카(Zika)와 연관된 뇌 이상을 탐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5일(현지시각) 헬스데이뉴스는 JAMA Pediatrics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CDC에 따르면 여성이 임신동안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면 그녀의 아이는 소두증(microcephaly)이나 다른 중증 뇌 결핍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  Children's National Health System의 Sarah Mulkey 박사와 연구진은 임신동안 지카 바이러스에 노출된 콜롬비아 여성 80여명과 미국인 여성 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이들 여성들은 임신 중기 (second trimester)와 임신후기(third trimester)에 태아 자기공명영상(fetal magnetic resonance imaging)과 초음파를 받았고 출산 후 아기들은 뇌 MRI와 두개골 초음파를 받았다.

 

태아 MRI로 빠르면 임신 18주째에 지카 연관 뇌 손상을 탐지해낼 수 있었고 초음파 이미지상으로는 완전히 뚜렷하지 않은 태아 뇌 이상을 집어낼 수 있었다.

 

연구진은 " 태아 MRI와 초음파를 같이 사용해 임신동안 지카와 연관된 뇌 이상을 찾아낼 수 있었다. 이는 가족들에게 잠재적인 태아의 케어가 필요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준다."고 말했다.

 

또한 " 이번 연구에서 우리는 임신동안에는 정상적으로 보였던 아이들이 출산 후 신경촬영상에서는 경도의 뇌 이상을 탐지해낼 수 있었다. 이는 출산 후 지카 연관 태아의 뇌 발달을 모니터링하는 데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중남미를 다녀온 모든 임신부가 소두증 진단을 위해 초음파 스캐너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CDC의 지침을 지지해주기도 한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저용량 타목시펜, 유방암 재발 위험 52% 낮춰
다케다, 아일렌드 '샤이어'제약사 약 65조4천억원에 인수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팔다리 근육량 감소한 남성, ..
'아모잘탄패밀리' 올해 처방총..
상반기, 국내 처방약 시장서 ..
카나브, 단일제 ARB계서 4년연..
CGRP 항체, 먹는약 성공-회의..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
팔다리 근육량 감소한 남성, ..
'아모잘탄패밀리' 올해 처방총..
카나브, 단일제 ARB계서 4년연..
올 상반기, 대한민국 신약 뚜..
노바티스, 말단비대증 치료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