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18 19:14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분당차병원 김미나·김소영 교수, '2020년 한국의 우수 연구자' 선정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04-22 09:35 | 최종수정 21-04-22 09:36  
 

▲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김미나 교수(좌),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김소영 교수(우)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소화기내과 김미나 교수와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김소영 교수가 의과학연구정보센터(MedRIC) '2020년 의과학분야 한국의 우수 연구자’로 선정됐다.

 

의과학연구정보센터는 해마다 한국연구재단의 한국의학논문데이터베이스(KMbase) 및 국내외학술논문 검색 엔진인 Medline PubMed의 연구업적을 토대로 의과학분야의 한국 우수 연구자를 선정하고 있다.
 

소화기내과 김미나 교수는 만성 바이러스 간염, 지방간 등 간질환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 업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간암 전단계인 간경변증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간섬유화스캔의 유용성 확인 연구결과를 세계 최초로 보고하여 두산연강학술상을 수상했으며 하버드 의대 연구진과 함께 유병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지방간의 발생과 진행에 미치는 원인들을 분석하는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김소영 교수는 난청, 메니에르병, 전정 질환 등에 대한 140편 이상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한 바 있다.


김 교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를 이용해 치매, 골다공증 등의 만성질환이 난청, 이명, 안면마비, 메니에르병 등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으며 미세먼지와 나노입자에 의한 신경계 염증 반응과 퇴행성 변화를 연구했다.

또한 이독성 난청 치료 물질 발굴과 연구, 감각신경성 난청에 의한 청신경계 가소성과 신경세포주위망 변화 연구 등 난청 치료 및 예방을 위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김미나 교수는 “침묵의 장기로 불리는 간은 병이 진행돼 손댈 수 없이 악화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중요하다”며 “간질환을 연구하는 의학자로서 만성 간질환 치료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소영 교수는 “난청, 이명, 안면마비, 메니에르병 등의 질환은 지속적인 연구와 치료 개발이 필요한 분야”라며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환경 질환과 치매, 골다공증 등의 만성질환과 난청, 이명 등의 연관성을 규명하는 후속 연구를 통해 환자 치료뿐 아니라 삶의 질을 보다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약학정보원, '월간허가리뷰 - ..
사르탄 제품에서 불순물 '아지..
한국릴리, '올루미언트 론치 ..
보령제약, 'ESG환경' 교육 콘..
엘러간 에스테틱스-애브비 컴..
 
많이 본 포토뉴스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최신 인기뉴스
동구바이오제약, 퇴행성 뇌질..
"'1+3법'에 기존 개발-임상 중..
진흥원, '2021 HIMSS Europe'..
의협, 수술실 내 CCTV 설치..
한국 장수 제약기업 유한양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