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7.16 14:4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바이오 > 바이오]

더컴퍼니즈, '스타인테크 바이오 시즌3' 다음달 21일까지 참가팀 모집

혁신 신약 개발에 노하우를 축적한 멘토단과 손잡을 TOP5는 어디일까?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24-05-28 08:47 | 최종수정 24-05-28 08:47  
 

더컴퍼니즈(대표 문경미)가 28일 혁신 신약 바이오텍을 찾는 ‘스타인테크 바이오 시즌3’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다음달 21일까지 시즌에 참가할 팀들을 스타인테크 웹사이트를 통해 모집한다. 참가 모집 이후 예비심사를 거친 5개 팀은 7월초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해 바이오 시즌2에 이어 올해 진행되는 스타인테크는, 혁신적인 신약 개발 분야에서 멘토사에 win-win 전략을 제시할 수 있는 팀들을 찾을 예정이다.

 

바이오 시즌3 멘토단에는 ▲김용주 리가켐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이병건 지아이이노베이션 회장 ▲이관순 지아이디파트너스 대표 ▲배진건 우정바이오 기술심의자문단장 ▲윤태영 오스코텍 대표와, 법률 멘토로 조원희 법무법인 디엘지 대표변호사가 나선다. 멘토단은 TOP 5 팀에 배치돼, 멘토링은 물론 협업 시너지를 이어갈 계획이다.

 

멘토단장을 맡은 김용주 리가켐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최근 들어 많은 바이오 기업들이 투자 시장에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독보적인 기술을 축적한 곳들까지 함께 힘들어진 상황”이라며 “단 한 팀이라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팀이 있다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리가켐바이오는 ‘스타인테크 바이오 시즌1’ 당시 멘토링을 맡았던 마이크로바이오틱스에 전략적 투자는 물론, ‘박테리오파지 치료제’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시즌2 때 리가켐바이오의 멘티였던 카나프테라퓨틱스는 심사위원사 중 한곳인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 등을 포함한 벤처캐피탈로부터 시리즈C투자를 마무리한 바 있다.

 

이번 시즌의 심사위원에는 ▲김명기 LSK인베스트먼트 대표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정영관 유안타인베스트먼트 대표 등이 나설 예정이다.  

 

심사위원단 및 멘토단은 주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서 오랜 기간 경험을 쌓아온 이들로, 바이오의 각 영역별로 체계화된 인사이트를 반영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벤처투자에서 바이오백신펀드 위탁운용사로 선정된 벤처캐피탈들이 함께 한다.

 

1호 펀드 주관 운용사는 유안타인베스트먼트로, 1500억원으로 펀드 결성을 마무리했다. 올해 결성금액의 약 40%를 집행할 계획이다. 펀드 존속 기간 총 8년 중 4년은 투자에, 나머지 4년은 기술이전과 IPO, M&A 등을 통한 회수에 집중할 예정이다. 주로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은 제약·바이오 기업에 총액의 60% 이상을, 백신 개발사에 약정 총액의 15% 이상을 배치한다.

 

주요 투자 대상 기업은 임상시험 1~2상에 진입한 파이프라인 보유 기업 및 임상시험 2·3상에 진입한 혁신형 제약기업 등이다. 혁신신약, 난치성 질환 치료물질, 백신을 비롯한 세포치료제, 유전자 치료제, 메신저 리보핵산(mRNA), 자가면역질환, 항암제 등 차세대 기술 기업을 두루 검토할 방침이다.

 

이어 최근 LSK인베스트먼트는 K-바이오백신 3호 펀드 주관 운용사가 되면서, 우선 최소 결성액 700억원만 조성되면 조기 투자를 개시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은 모두 바이오·헬스 투자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타인테크 바이오 시즌3’의 TOP 5는 다음달21일 접수 마감 후, 심사위원과 멘토단의 심사를 거친 뒤 정해진다. 특히, 7월 12일(금) 오전 코엑스에서 열릴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BIOPLUS-INTERPHEX KOREA 2024)’의 부대 세션으로 ‘파이널 라운드’가 진행된다. 이날 최종 발표 이벤트를 통해, 심사위원의 ‘PICK’ 기업이 공개된다.

 

문경미 더컴퍼니즈 대표는 “최근 상장 및 비상장 바이오텍 모두 투자 시장에서 혹독한 옥석가리기의 국면에 당도했다”며 “단계별 마일스톤을 성취해가는 기업이 투자 시장에서도 꾸준한 신뢰를 쌓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시즌의 멘토사들은 신약 개발 분야에서 일생을 투신한 분들로, 글로벌 트렌드에 부합할 성장 가능성이 높은 팀을 찾을 것”으로 기대했다.

 

공동 주최를 맡은 조원희 법무법인 디엘지 대표변호사는 “기업의 성장에는 다양한 성장통이 발생할 수 있다”며 “그 중에서도 법률 영역은 건강 검진과 같은 사전 점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디엘지는 이번 TOP5에 대한 사전 법률 멘토링을 통해, 기업의 성장을 위한 기술 강화 및 특허 보호를 위한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시즌의 공동주최 및 심사를 맡은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그동안 어려운 상황을 여러 차례 경험하면서도 국내 바이오 산업은 꾸준히 성장해왔다”며 “이는 국내에 국한하지 않고, 글로벌을 향한 선배 기업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 역시 국내 바이오 기업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확장하고 있다”며 “이번 시즌에서 발굴된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바이오협회는 파이널라운드에서 선정한 PICK 기업에 ‘명예회원’ 자격을 부여할 방침이다.

 

스타인테크는 ‘오픈 엑셀러레이팅 플랫폼(Open Accelerating Platform)으로, 다양한 기술 영역의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이들의 성장을 위한 기업 커뮤니케이션 지원은 물론, 해당 분야에서 먼저 성장한 멘토와의 연결, 법률 지원 및 투자 매칭 등을 돕고 있다.

 

‘스타인테크 바이오 시즌3’는 더컴퍼니즈가 주관하고, 법무법인 디엘지와 한국바이오협회가 더컴퍼니즈와 함께 공동 주최를 맡았다. 파트너에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등이 함께 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제26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 발표
그래디언트 바이오컨버전스, 바이오 USA 2024 참가
바이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보령 '핵심자산 매각'...4500..
GSK PD-1 면역항암제 ‘젬퍼리..
GC녹십자의료재단, 여름철 불..
스킨수티컬즈, 셀 사이클 카탈..
1항구토제 '아킨지오주' 새 급..
 
많이 본 포토뉴스
의정부을지대병원 ‘찾아가는 ..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최신 인기뉴스
2024 박카스배 SBS GOLF 전국..
진흥원, 첨단바이오의약품 개..
삼일제약 베트남 공장 점안제 ..
한국산 신약 로수젯·케이캡 ..
SCL헬스케어, ‘바이오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