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9.25 09:3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의료]

연세암병원, 글로벌 위암 서밋 2023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3-06-01 09:01 | 최종수정 23-06-01 09:01  
 

연세암병원이 이달 19일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글로벌 위암 서밋 2023(Global Gastric Cancer Summit, GGCS 2023)’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진을 비롯해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등에서 치료와 연구를 병행하고 있는 세계적 위암 전문가 13인의 최신 위암 치료법을 공유하고 관련 신약개발 동향을 살펴보기 위해 열린다.

 

최진섭 병원장의 개회사와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의 축사로 시작하는 심포지엄의 오프닝 강좌에서는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정재호 교수의 ‘유전체학과 공간생물학 통합으로 보는 정밀 암 치료’ 발표를 통해 최근 급속한 발전을 이루는 유전체와 세포공학을 이용한 정밀의학 성과를 확인할 수 있다. 

 

첫 섹션 ‘위암 치료의 새 목표’에서는 최신 위암 치료기법과 연구성과를 들을 수 있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의 윌리엄 셀러스(William Sellers), 에릭 피스처(Eric Fischer) 교수가 최근 주목받는 치료 표적인 ‘섬유아세포성장인자 수용체’(FGFR2)와 단백질 분해를 통한 최신 치료기법을,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 암센터의 사무엘 클렘프너(Samuel Klempner) 교수가 위식도암의 새로운 치료 표적 개발을,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어빙의료센터의 산드라 리움(Sandra Ryeom) 교수가 위암과 신경 지배를 발표한다.

 

두 번째 섹션 ‘위암 면역 치료’에서는 ▲미국 UCLA의 제브 와인버그(Zev Wainberg),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황태현 교수가 위암 면역 치료의 새로운 표적,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세포 치료 표적 발견 등을 발표하며 면역 치료 개발 동향을 소개한다.

 

또 세 번째 섹션에서는 ▲미국 UCLA의 본첸(Yvonne Chen), 미국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교의 데이비드 왈드(David Wald) 교수가 최근 주목받는 면역 치료제인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CAR-T)를 이용한 위암 치료법을 강연한다. 끝으로 ▲미국 메모리얼 슬론 캐터링 암센터의 옐레나 얀지지안(Yelena Janjigian) 교수와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라선영 교수가 위암치료 임상시험의 최신 동향을 설명하며 마지막 세션을 마무리한다.

 

최진섭 연세암병원장은 “위암은 다른 암종에 비해 치료기법과 신약 발전이 더딘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국내외 우수한 연구자들의 최신 연구 동향과 성과를 국내의 많은 임상 의료진과 연구자들이 공유하며 난치성 위암 치료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위암 서밋 2023(Global Gastric Cancer Summit, GGCS 2023)’의 참가 신청은 심포지엄 공식 홈페이지 ‘http://ggcs2023.org/’에서 무료로 사전 등록할 수 있다. 또한, 심포지엄을 수료하면 대한의사협회 교육연수 평점 5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대전협, 코로나 19 이후 두 번째 초음파 강좌 재개 성료
김서리 가톨릭대 교수, 대한종양내과학회 학술상 수상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1200억 매출 '자누메트'...내..
대웅제약, 올들어 기술수출 1..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에파..
한국의료기기협동조합, 202..
폼페병 치료 패러다임 전환 사..
 
많이 본 포토뉴스
휴젤, 인니서 '보툴렉스 마스..
린벳-서울시수의사회, 반려동..
한미약품-서울대, 제약바이오 ..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최신 인기뉴스
대웅제약, 올들어 기술수출 1..
‘우루사맨’ 차두리-MZ사원 ..
성장기 트라우마, 중증 정신..
엔케이맥스, 美자회사 글로벌 ..
인재근의원, 긴 추석연휴로 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