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24 17:1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의료기/IT > IT]

아이메디신, 자동뇌파분석솔루션 'CES 2020'에서 주목 받아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1-09 11:37 | 최종수정 20-01-09 11:40  
 


▲ (주)아이메디신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20'에서 전시관 부스를 마련해 피험자를 대상으로 뇌파분석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주)아이메디신이 'CES 2020'에서 ‘AI & Robot’ 전시관에 부스를 마련해 관람객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CES 2020'은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다.

 

현지 부스를 방문한 미국 미시건주 뉴웰메디칼네트워크의 그렉나만(Dr. Greg Naman) 신경과 전문의는 “아이싱크브레인(iSyncBrain) 솔루션을 병원에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공동연구 등을 함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클라우드 기반 자동뇌파분석기술로 치매 조기예측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는 아이메디신은 다양한 유형의 치매 예방과 더불어 파킨슨병, ADHD, 우울증, 중독 등 아직 정복되지 않은 질병을 위한 솔루션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그 첫 단계로 최근 중앙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강원대병원과 함께 진행한 아이싱크브레인(iSyncBrain)의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아이싱크브레인(iSyncBrain)은 기억장애형 경도인지장애(aMCI·알츠하이머 치매 전 단계) 확률을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제시하는 솔루션이다.


지난해 10월 중앙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강원대병원이 공동으로 수행한 임상시험에서, 기존에 비교적 정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MoCA 테스트(민감도, 특이도 80% 수준) 보다 높은 90% 수준의 선별 정확도(민감도 93.2%, 특이도 90.2%)를 보인 바 있다.


이는 경도인지장애 선별 정확도를 한층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해당 임상시험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8년 발표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중 생체신호진단보조 소프트웨어로서는 처음으로 진행된 것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이메디신은 “현재 임상시험  승인서를 바탕으로 식약처 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승인 절차를 진행 중에 있어 올해 상반기에는 본격적인 제품 출시가 기대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IT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경희대 의대 김우식 교수, '사..
화이자 심근경증 '빈다맥스' ..
종근당 등 "집행정지" 청구 인..
GC녹십자의료재단, 신생아 선..
심혈관질환 위험 높이는 유전..
 
많이 본 포토뉴스
의정부을지대병원 ‘찾아가는 ..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최신 인기뉴스
화이자 심근경증 '빈다맥스' ..
서울대의대-서울대학병원 교수..
펙수클루, 위식도역류 항염효..
노원을지대병원 색소포니스트..
복지부 '혁신형 제약기업'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