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4.06 17:09
검색하기
인기mou[?혥혩?혷?혱??][?혥혩?혷?혱癲?]

[약사/건식 > 약사]

서울시약, '동아ST 품절' 환자와 약국의 피해 최소화 시킬 것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1-22 08:45 | 최종수정 20-01-22 08:47  
 

서울시약사회(회장 한동주)가 동아ST 관계자들과 만나 행정처분 대상품목 수급 안정화 대책을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약사회에 따르면 21일 동아ST는 그간의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지난 17일 식약처로부터 판매업무정지 3개월의 행정처분 사전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동아ST관계자는 "과징금으로 갈음할 수 있는 품목을 제외한 판매업무정지 대상품목이 최종 확정되는대로 서울시약에 통보하여 혼란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약은 "동아ST의 행정처분 소문이 사실로 밝혀지고 사재기 현상이 줄어들어 진정국면에 접어들고 있으나 아직도 일부 품목에서는 재고부족과 품절 현상이 여전히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시약은 "불안정한 의약품 수급의 현상은 일부 약국에서 발생하는 사재기도 원인이지만 동아ST의 유통 공급 물량제한 정책으로 인한 공급량의 절대 부족 현상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약은 대 회원 홍보를 통한 과수요 억제와 동아ST의 유통 공급 정책 정상화 촉구를 통하여 시장을 안정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서울시약은 "무엇보다 시중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되면 과수요가 줄고 시장이 안정 될 것" 이라며 "도매에 공급량 제한을 두지 말고 충분한 물량을 공급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서울시약은 동아ST에 행정처분 대상품목의 수급 안정화를 해결하겠다는 책임자의 약속과, 콜센터를 통하여 회원 약국이 원하는 품목의 구매가 가능한 거래처 연결, 행정처분 개시일 직전에 공급된 물량에 대하여 거래대금의 결제기일 연장을 요구했다.


한동주 회장은 “제약사의 잘못으로 인한 행정처분이 환자와 약국에게 피해가 전가되는 현 제도는 불합리하다. 부당한 제도는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최우선적으로 고민해야하는 것은 품절로 인한 환자와 약국의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것” 이라며 “행정처분 대상품목 수급 안정화 대책을 통하여 회원 약국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차적으로 콜센터를 빨리 운영하여 수급이 안 되는 품목의 안정적 공급이 이루어 질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서울시약사회, 제1차 상임이사회 개최...상정 안건 심의·의결
국무회의, 약사법 일부개정령안 21일 의결
약사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씨티씨바이오, '클로로퀸' 완..
국내 천식, 환자 늘고 사망도 ..
폐암 전이 뇌종양 표적치료 새..
특수 천 이용, 피부 약물 전달..
콜린알포세레이트 '특별재평가..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폐암 전이 뇌종양 표적치료 새..
특수 천 이용, 피부 약물 전달..
삼진제약 '포시가' 후발 의약..
대만, 코로나-19 감염증 '격리..
대웅, 상품 치매약 '에빅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