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9.21 13:31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제약/유통 > 제약]

'제 5회 성천상' 한원주 여의사 수상 영광

중외제약, 故 이기석 창업자의 '생명존중 정신' 기려 제정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7-08-18 08:10 | 최종수정 17-08-18 10:20  
 

 

▲중외학술복지재단 이종호(왼쪽)-JW중외제약 명예회장이 제5회 성천상 수상자 한원주 닥터와 기념촬영.

 

구십 평생의 3분의 2를 의사로, 의사 직함을 가진 후 40년 넘는 세월을 소외 이웃을 위해 인술(仁術)을 펴고 있는 여의사 한원주 권사가 17일 ‘제5회 성천상’ 수상 영광을 안았다(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성천상은 고(故) 이기석 JW중외제약 창업자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귀감이 되는 의료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한원주 권사는 1926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났으며, 고려대 의대 전신인 경성여자의학전문학교를 졸업했다. 산부인과 전문의를 딴 뒤 미국으로 건너가 인턴과 레지던트를 거쳐 10년 동안 미국원호병원 등에서 근무한 뒤 1968년 귀국했다.

 

그 후 1979년 여름, 그는 인생을 송두리째 뒤집는 사건과 마주한다. “남편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어요. 인생의 의미를 잃어버렸어요. 기도를 해도 ‘이게 아니잖아요. 하나님 정말 이럴 수 있습니까’라는 하소연부터 터져 나왔어요. 하지만 그 사건을 통해 ‘하나님이 왜 나를 의사의 길로 인도하셨을까’부터 되짚어보게 만드시더군요”.

 

그때 기억 속에 독립운동가이자 의사였던 아버지가 되살아났다. 일제 치하부터 광복 이후까지 그의 아버지는 고향인 경남 진주를 중심으로 결핵퇴치운동과 콜레라예방운동에 앞장섰다.

 

한센병 환자와 형무소 수감 환자들, 두메산골 주민을 위한 무료 진료에도 힘을 쏟았다. 어린 시절 아버지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본 그는 그때 비로소 자신의 사명을 깨달았다. ‘아버지의 삶을 따르자.’ 부전여전(父傳女傳) 섬김 인생이 시작된 것이다. 

 

한 권사는 1979년 병원을 정리한 뒤 봉사의 삶으로 뛰어들었다. 한국기독교의료선교협회 부설 ‘전인치유진료소 및 의료선교의원’ 소장 겸 원장으로 2008년까지 소외 이웃의 몸과 마음의 병을 고치고 어루만졌다. 28년 동안 그들을 돌보고 나니 그의 나이 여든둘이었다.

 

남들은 인생을 마무리할 때 그에겐 또 다른 사명이 기다렸다. 황혼 앞에 선 노인 환자들을 섬기는 일. 그가 근무하는 병원에는 치매나 중풍, 파킨슨병 환자 같은 거동이 불편한 이들이 대부분이다. 그는 “이분들을 돌보며 함께 지내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한 권사는 병원 측과 ‘종신계약’을 맺었다. “제가 일할 수 있을 때까지 하되 치매 등 질병, 사고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때가 오면 이 병원에 입원하고 여기서 임종할 수 있도록 계약했어요.” 생의 마지막까지 환자들과 더불어 살다가 하늘나라로 떠나겠다는 선언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경희의료원 술 마시지 않는데,..
조산위험인자, 조산과 연관성 ..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 국내..
임신 돕는 '의약품-시술' 상당..
의협 추무진 회장, 불신임안 ..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 국내..
임신 돕는 '의약품-시술' 상당..
알레르기 비염환자 가을철 더 ..
항우울제, 복용시 조기 사망 ..
편두통 환자, 인지기능 저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