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22 14:55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학술논문 > 기고]

경희의료원 간 질환자, 치과 치료 받을 수 있나요?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7-09-12 09:07 | 최종수정 17-09-12 09:07  
 

간과 치아 사이의 상관관계를 찾기 어렵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치과 치료를 계획 중이라면 반드시 치과의사에게 간 질환의 병력여부를 이야기해야 한다. 현재 치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면 어떤 치료를 받고 있는지, 향후 치료계획, 완치 가능 유무 등을 반드시 확인하여 이차적인 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간 질환자, 출혈이 동반되는 치과 치료에 위험성 있어
치과의사에게 간 질환자 관리는 매우 중요한 과제다. 치과 치료는 일반적으로 출혈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간 질환은 급성 간염에서부터 비알코올성 지방간, 간경변, 약물성 간 장애 등 종류가 다양하다. 급성 간염환자는 응급 상황이 아닌 이상 치료를 연기한다. 만성 간 질환자는 치과 치료가 가능하지만 출혈의 위험성을 배제할 순 없다.

 

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오주영 교수는 “간 질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지혈 속도가 느리다”라며 “혈액 응고인자 합성이라는 간의 기능이 정상인보다 떨어져 있어 지혈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간염은 그 형태에 따라 보균자가 타인에게 전파가 될 수 있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혈액 내 백혈구나 혈소판의 수가 적거나 부신 피질 호르몬제 복용이 병행될 시, 상처 치유가 지연되고 감염 위험 등이 유발될 수 있다.

 

사전검사로 치료 가능 여부 확인해야
간 질환 증상에 따라 치과 치료의 위험도는 다르다. 바이러스성 간염으로 간 기능이 정상인 환자는 감염에만 주의해 치료하면 위험은 없다. 하지만 간 기능 검사 시, 결과가 비정상이면 치과 치료 위험도 평가에서 ‘중등도 이상’의 위험군으로 분류된다.

 

오주영 교수는 “중등도 이상의 위험군은 치유부전, 수술 후 감염 등을 통해 임플란트 골유착 실패와 같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간 질환의 검사 결과가 비정상이나 만성이면 담당 내과의와 상담을 통해 향후 치료계획을 면밀히 세우고 사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예방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간 질환자의 치과 진료 Tip
⑴ 초진 시 담당 내과의에게 의뢰하여 완치 유무에 대해 확인한다.
⑵ 간 기능 검사, 간염검사, 혈소판 수, 프로트롬빈 시간 등을 검사한다.
   단, 바이러스 항원, 항체가 양성이면 주위의 감염 예방에 주의한다.
⑶ 만성 간염과 심각한 간 손상이 있다면 비정상적인 출혈이 발생한다. 치료를 수행하기 전에 혈소판 수치를 조사해 담당 내과의와 상의 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美 정부, 증상 없으면 난소암 ..
혈액으로 췌장암, 예후 예측한..
최근 3년 콜린알포세레이트 처..
네이처셀, 알츠하이머 치매 신..
FDA, 아스트라제네카 면역항암..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혈액으로 췌장암, 예후 예측한..
최근 3년 콜린알포세레이트 처..
FDA, 아스트라제네카 면역항암..
"AI활용, 신약촉진 당국-의약..
한미, 주사제서 먹는 항암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