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13 14:55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제약/유통 > 유통]

의약품 일련번호제, 내년 1월 전면 시행 재 유예 가능성

김영길기자/pharmakr@naver.com
승인 18-10-12 11:01 | 최종수정 18-10-12 12:29  
 

의약품 유통업계를 주대상으로한 '의약품 일련번호'의 내년 1월 강제시행(행정처분 적용)이 늦어지거나 원점에서 재 검토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11일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에서 전혜숙 의원(사진)은 이 제도와 관련,  "현장(유통사)에서 제도의 많은 문제점이 나왔고, 복지부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했지만, 나아진 게 없다"며 보완 없는 제도 시행 입장인 복지부를 비판했다.

 

전 의원은 "일련번호제는 지난 정권에서 단추를 잘못 꿰었다. 전문약 바코드 통일, 외자사의 협조도 잘 안되는데, 제도의 시행 유예로 부족하다면, 시행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리베이트 근절 등 에서 일련번호 제도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절충선을 고민하고 있다, 영세업체 등 현실에 맞는 단계별 적용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범 유통일원화 시스템은 제약사-도매간에 유통되는 의약품에 대해 일련번호 부여, 묶음번호제, RFID(바코드 무선신호 인지) 등을 적용하는 것으로, 이 시스템을 갖추려면 대형 제약사-도매상은 수억원씩, 영세한 도매상들도 수천만원의 시스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그러나 이 새 시스템을 운영하지 않았어도 의약품 유통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는 점에 논란이 이어지고 있고, 특히 제도의 의무화가 강제될 경우 영세한 다수의 의약품 유통업체 들은 폐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변번호제는 두차례 유예를 거쳐 내년 1월 부터 전면적용되고 불이행시엔 영업정지 등 행정 처분을 받게된다.

 

이 과정 에서 전혜숙 의원은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가운데 유일하게 민원 현장인 의약품도매상(서울)을 방문, 문제점 파악에 나선바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유통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간암 사멸 치료제, 면역억제세..
세계 최초, 체내 신경전달 측..
LG화학, 英'아박타社'와 차세..
오리지널 외자사, 국내 제네릭..
보령제약 최태홍 대표후임 새 ..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세계 최초, 체내 신경전달 측..
LG화학, 英'아박타社'와 차세..
삼양바이오팜 '5천만불 수출탑..
삼양바이오팜, 철탑산업훈장 ..
이화의료원, GE헬스케어와 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