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9.11 14:44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제약/유통 > 제약]

신풍제약 '피라맥스' 콩고민주공화국 공급계약 체결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9-06-18 11:11 | 최종수정 19-06-18 11:11  
 

신풍제약(주)(대표, 유제만) 국산 신약 16호인 피라맥스가 차세대 항 말라리아 치료제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피라맥스정은 아프리카 3개국 국가 말라리아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된데 이어 잇따라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제품으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


신풍제약은 지난 4일 항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정/과립’을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제약유통사인 코게자프(Cogezaf)와 수출계약금액 170만유로(€)로 3년간 독점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인구 약 8천여만 명으로 전 세계 총 말라리아발생의 11%를 차지하여 말라리아위험국가 2위에 해당한다. 총인구 100%가 말라리아 전염위험성에 노출되어 있다.


WHO Malaria Fact Sheet에 따르면 약 15백만 명 정도의 환자가 공식적으로 말라리아로 진단되었으며 25백만 여명이 실제 말라리아에 걸리는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매년 말라리아로 인해 2만 7천여 명의 환자가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피라맥스정/과립은 글로벌 신약으로 전 세계 유일하게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에 동시 치료가 가능한 Artemisinin복합제제로서, 2018년 아프리카시장에 시판된 이후 현재 코트디부아르, 콩고공화국, 니제르 등에 국가 말라리아 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되었으며, 기타 아프리카 10개국 사적시장에 진출한 성과를 발판으로 향후 공공조달 시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한편, 신풍제약 관계자는 “피라맥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필수의약품등재 뿐만 아니라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도 지정을 받는 등 차세대 말라리아 치료제로 약물 효능과 효과에 대한 임상적 효용성이 입증되어 아프리카 말라리아 공공조달시장 뿐 아니라 사적시장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NOAC, 항혈전제의 20% 육박...매년 35%씩 성장
한미약품, 39년 간 '사랑의 헌혈' 대한적십자사 표창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복합 뇌영상 활용한 ADHD 알..
코오롱, 인보사 FDA 3상승인 ..
한국화이자업존, 추석맞이 '건..
식약처, 강윤희 위원 징계검토..
한국화이자업존, 추석맞이 독..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