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07 15:41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관련사이트 > 기타]

비보존제약, 경기도 평택 4,500평 규모 신규 공장 부지 매입

무동, 생산동, 자동화 창고동, 경비동 총 4개 동 규모로 2025년 완공 예상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06-30 09:10 | 최종수정 21-06-30 09:10  
 

비보존 헬스케어(대표이사 오동훈, 한재관)는 자회사 비보존 제약이 신규 공장 부지를 매입했다고 30일 밝혔다.


비보존 제약은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평택드림테크 일반산업단지의 공장부지 14,950㎡(4,522평)를 86.45억원에 매입했다.


해당 부지에 신설될 공장은 생산동, 자동화 창고동, 사무동, 경비동 총 4개 동 규모로 2023년 착공해 2025년 완공될것으로 예상된다.

 
비보존 헬스케어에 따르면 신규 공장 설립의 가장 큰 목적은 글로벌 수준에 적합한 생산 공정 및 물류 자동화를 통한 고도의 품질 시스템 확보다.


현재 비보존 제약의 의약품 생산을 담당하고 있는 향남제약단지 내 공장을 국제 규격에 맞는 새로운 공장으로 신설 이전하고 자동화 창고도 신축해, 고형제, 연고제, 내용액제 등 현재의 생산 라인을 글로벌 수준의 의약품 생산 및 관리 체제로 전환함으로써 일대 도약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또한 비보존(회장 이두현)이 개발한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 주사제 생산 공장도 해당 부지에 신설할 예정이다.


공장 설립이 완료되면 비보존그룹 내에서 자체적으로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생산 체제 구축 및 품질 관리가 가능해진다.


신규 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인 오피란제린은 수술 후 통증을 비롯한 중등도 이상의 통증에서 강력한 진통 효과를 가진 비마약성 진통제로,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비보존 헬스케어 오동훈 대표는 "비보존 제약은 국내 기준보다 더 까다로운 글로벌 수준의 공장 설립을 통해 기존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한다”며 “급변하는 글로벌 제약 환경에 혁신적으로 대처하고 세계적인 제약회사들과 기술제휴를 통해 신약, 개량신약 개발과 발매에 주도적으로 나서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제약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동아쏘시오홀딩스, 2020년 그룹 통합보고서 '가마솥' 발행
건보공단, 신임 징수상임이사 공모
기타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보건복지의료연대,400만 복지..
보건복지의료연대,집단이기주..
툴젠, 차세대 줄기세포 기반 ..
대웅제약, 2년연속 글로벌 가..
2형 당뇨병, 위우회술의 수술..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서울대, 제약바이오 ..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신 인기뉴스
2형 당뇨병, 위우회술의 수술..
21회 한미참의료인상, 전진경 ..
HK이노엔, ISO 37301-ISO 3700..
올해 한미참의료인상, 전진경 ..
위염치료 천연물 의약품 '스티..